성경ἐν/구약강해

창세기 : 노아의 후손들(2)

yeum 2021. 10. 21.

보통 노아의 세 아들들은 셈, 함, 야벳의 순으로 일컬어집니다(창 5:32 ; 6:10 ; 7:13 ; 9:18 ; 10:1 ; 대상 1:4). 그런데 족보에는 야벳, 함, 셈의 순서로 기록되어 있습니다(창 10장 ; 대상 1장). 홍수 이후에 이들로부터 민족들이 나뉘었고 세상 곳곳으로 흩어져 살게 되었습니다(창 9:19 ; 10:5, 20, 31). 

주목할 인물은 함의 자손 니므롯(니므로드 [נִמְרוֹד])입니다. 그는 구스(쿠쉬 [כּוּשׁ])의 아들로서 세상에 '첫[각주:1] 용사'(창 10:8 ; 대상 1:10) 였습니다. '용사'로 번역된 히브리어 '깁보르(גִּבּוֹר)'는 하나님의 아들들과 사람의 딸들 사이에서 태어난 자식들에 대한 호칭이기도 합니다(창 6:4). 니므롯은 홍수 이후 세상에 처음 나타난 용사로 '여호와 앞에서 용감한 사냥꾼'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아무는 여호와 앞에 니므롯 같이 용감한 사냥꾼'이라는 속담까지 생겼습니다(창 10:9).

 

'여호와 앞에서'란 구(句)가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견해가 있습니다. 여호와께 대적(against)하거나 저항(defiance)하는 의미로 보기도 하고, 반대로 하나님의 도움(help) 혹은 은혜(grace)로 해석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구(句) 자체에 부정 혹은 긍정의 의미가 있는 것이 아니라 단지 걸출(傑出)하다는 최상급의 표현으로 보아야 할 것입니다(창 6:11 ; 7:1).[각주:2]

David Scott, Supplied by The Public Catalogue Foundation. via Wikimedia Commons.

니므롯은 시날 땅의 바벨과 에렉과 악갓과 갈레에서부터 앗수르와 니느웨와 르호보딜과 갈라와 레센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왕국을 건설했습니다. 

 

또 한 명의 주목할 인물은 셈의 후손 '벨렉(페레그 [פֶּלֶג])'입니다. 그의 아버지 에벨이 '그 때에 세상이 나뉘었다'고 해서 이름을 '나누다(파라그 [פָּלַג])'는 뜻의 벨렉이라고 한 것입니다(창 10:25 ; 대상 1:19). '세상이 나뉘었다(the earth was divided)'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해서는 바벨탑 사건 후 언어의 혼잡으로 인해 민족이 나뉘었다는 견해와  해수면이 상승되면서[물에 의해서] 대륙이 나뉘었다는 설 등이 있습니다.[각주:3] 창 10장이 민족들의 분리를 설명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전자의 가능성이 높습니다(창 10:5, 32).

  1. '첫'으로 번역된 히브리어 '헤헬(הֵחֵל)'은 주로 '시작'이란 의미로 사용되었습니다(참조. 창 4:26 ; 6:1 ; 9:20 etc.). [본문으로]
  2. 고든 웬함, p. 413. [본문으로]
  3. 한국창조과학회, "벨렉의 날에 세상(땅)이 어떻게 나뉘어졌는가?" 참조. [본문으로]

'성경ἐν > 구약강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세기 : 언어(들)의 기원  (0) 2021.11.11
창세기 : 노아의 후손들(2)  (0) 2021.10.21
창세기 : 노아의 후손들(1)  (0) 2021.09.30
창세기 : 대홍수(2)  (0) 2021.09.30
창세기 : 대홍수(1)  (0) 2021.09.30
창세기 : 셋의 후손들  (0) 2021.09.21